최종편집일2022-05-26 13:06:48

[의성] 경북도, 특별재난지역 만성질환자에 의료기기 지원

대한연합방송    입력 : 2020.04.02 19:32   

­ 취약계층 고혈압·당뇨병환자 3,700여명 의료기기 무상 제공 -

 

경상북도청전경.jpg

경북도(도지사 이철우)는 코로나19 확산 관련 만성질환자 자가관리강화를 위해 특별재난지역의 저소득층 만성질환자에게 자가측정용 혈압계와 혈당계를 무상으로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는 고혈압·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있으면 코로나19 감염 시 자칫 중증으로 악화될 가능성이 높아 평상시 본인의 혈압·혈당을 철저히 관리할 필요가 있어 예비비를 편성, 지원하게 됐다.

 

지원대상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경산시, 청도군, 봉화군에 거주하는 의료급여수급권자로서, 최근 1년 내 고혈압·당뇨병으로 병원진료를 받은 사람이다. 지원 신청은 오는 410일까지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전화하거나 방문, 개인정보 제공 동의 절차를 거쳐 하면 된다.

 

주요 지원내용은 고혈압환자에게 자가측정용 혈압계를 지급, 당뇨병환자에게는 자가측정용 혈당계와 소모품을 지급한다. 또한 고혈압·당뇨병 복합질환자에게는 혈압계와 혈당계를 모두 지급할 계획이다.

 

의료기기는 각 신청 가정으로 직접 배송할 예정이며, 별도 비용 부담은 없다.

특히 블루투스 기능이 탑재된 혈압계와 혈당계를 지급하여 모바일 앱(보건소 모바일헬스케어앱)을 통한 자가관리 등 보건소 및 동네의원에서 실시하는 다양한 만성질환관리사업에 연계되도록 할 예정이다.

 

이강창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으로 의료기관 방문이 어려운 만성질환자에게 가정 내 혈압계와 혈당계를 지급하여 자연스럽게 사회적 거리도 둘 수 있고 본인의 혈압혈당관리도 철저히 할 수 있게 되어 12조의 효과를 기대한다,“향후 보건소 방문간호서비스, 동네의원과 함께한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사업 등에도 연계하여 만성질환을 가진 분들이 건강하게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