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0-08-15 13:41:40

[정치.행정.의회] 강영석 시장,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에 문경~상주~김천 간 철도 연결 협조 요청

기사작성 : 2020.07.30 (목) 14:44:58

- 13일부터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청와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등
찾아 탄원서 제출하고 노선 연결 요청 -

 

0730-10강영석 시장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에  문경~상주~김천 간 철도 연결 협조 요청.jpg

강영석 상주시장이 30일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을 만나 서울 수서~김천~경남 거제를 연결하는 철도 노선 중 유일한 미연결 구간인 중부내륙철도 문경~상주~김천 구간 예비타당성 조사의 조속한 통과와 조기 건설에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강 시장의 한국철도시설공단 방문은 지난 15일 김재광 김천시 부시장, 박재구 문경시 부시장과 함께 탄원서를 제출한 데 이어 두 번째다.

 

강 시장은 김상균 이사장을 만나 낙후된 경상북도 내륙 지역과 국가의 균형 발전을 위해 수도권과 중·남부권의 지역 거점 연결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를 위해 서울 수서에서 경남 거제를 연결하는 내륙 종단 철도 구간 중 유일하게 끊어진 문경~상주~김천 구간(73㎞)을 반드시 연결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중부내륙철도의 경기도 이천~문경 구간은 현재 건설 공사가 진행 중이며 2023년 준공 예정이다. 김천∼거제 구간은 착공을 앞두고 있다.

 

강 시장은 문경~상주~김천 구간 연결을 위해 지난 13일부터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국회, 국무조정실, 청와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등을 잇달아 방문해 김천․상주․문경 시민 79%(24만4,000여 명)가 서명한 탄원서를 제출하는 등 노선 연결을 호소하고 있다.

 

문경~상주~김천 중부내륙철도 건설 사업은 총연장 73㎞로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돼 있다.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노선 건설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이며 올해 하반기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