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0-08-15 13:46:26

[정치.행정.의회] 강영석 상주시장, 중부내륙철도 문경~상주~김천 구간 연결 총력전 나서

기사작성 : 2020.07.22 (수) 08:39:40

- 지역 출신 임이자 의원, 국회 기재·국토위 소속 의원 등 방문 -
- 중부내륙철도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와 조속한 건설 요청 -

 

김주영(왼쪽) 의원과 면담하는 강영석(오른쪽 둘째) 시장.jpeg

강영석 경북 상주시장이 중부내륙철도의 문경~상주~김천 구간 연결을 위해 총력전을 펴고 있다. 지난 14, 15일 문경․상주․김천 시민의 79%인 24만4,000여 명이 서명한 탄원서를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등에 제출한 데 이어 21일에는 국회를 방문해 철도 연결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강영석 시장은 이 노선 연결에 힘을 쏟고 있는 지역 출신 임이자(상주․문경) 의원을 방문한 데 이어 기획재정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일일이 찾아 이 사업을 설명하고 지원을 부탁했다.

주호영(왼쪽) 원내대표와 면담하는 강영석 시장.jpeg

면담은 여야 의원을 가리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의 기재위와 국토위 소속인 김주영·문정복 의원, 미래통합당의 주호영 원내대표도 만났다. 이어 기획재정위원인 추경호․박형수 의원과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을 만나 상주의 어려운 경제 사정을 설명하고 철도 인프라 구축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중부내륙철도 미연결 구간(문경-상주-김천).jpg

문경~상주~김천 구간은 고속화전철인 중부내륙철도(서울 수서~문경)와 남부내륙철도(김천~경남 거제)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국토의 중심을 남북으로 연결하는 철도 노선이지만 문경~상주~김천 구간(73㎞)만 미연결 상태로 남아 있다.

 

상주시는 철도가 중요한 국가의 교통 인프라인 점을 감안하면 이 구간이 반드시 연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낙후된 경북 서북부 지역의 개발 촉진과 관광자원 개발 등 국토의 균형 개발을 위해서도 필요하다는 것이다.

 

강영석 시장은 “철도 연결은 지역뿐만 아니라 국가의 재도약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국회, 중앙부처 등의 인적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노선 건설의 당위성을 알리겠다”고 말했다.

 

문경~상주~김천 중부내륙철도 건설 사업은 총연장 73㎞로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돼 있다.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노선 건설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이며 올해 하반기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