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1-06-14 15:37:43

[경북농업기술원] 경북농업기술원, 미래형 복숭아‘스마트 노지과원’조성

기사작성 : 2021.06.07 (월) 13:19:17

- 올해부터 3년간 34억원 투입, 노지 스마트팜 및 기계화 수형 연구기반 조성 -


(5-1)경북도_미래형_스마트_노지과원_모형도_1.jpg

경북농업기술원은 미래 대응 농업기술의 핵심 전략으로 청도복숭아연구소에 미래형 스마트 노지과원을 구축할 계획이다.

 

경상북도는 전국 재배면적 20,166ha 대비 46%의 복숭아를 재배하는 국내 최대 복숭아 생산지이다. 특히 영천시, 경산시, 청도군은 도내 복숭아 주산지로 국내 생산량의 31%를 담당하고 있다.

 

하지만 지역 복숭아 산업은 고령화와 기후온난화의 환경변화에 직면해있어 미래 복숭아 산업 발전을 위한 대책이 절실한 시점이다.

 

청도복숭아연구소는 농촌진흥청의 집중 육성 지역특화작목으로 복숭아가 선정됨에 따라 농촌인구 고령화와 기후온난화에 대응한 미래 농업 연구기반조성 사업에 나선다.

 

총 사업비 34억 원으로 3년간 도비 17억 원과 농촌진진흥청 국비 17억 원이 투입되며 현재 육종, 재배, 유전자원 연구를 위해 64,000의 부지에 조성된 기존 연구시설 중 48,000를 새로 조성해 신품종 육성, 스마트팜 및 기계화 수형개발 연구에 활용하게 된다.

 

경북지역 최초로 스마트 노지과원연구기반이 조성되는 이번 사업으로 노후한 연구시설을 개선하고 산재한 유전자원 보존, 시험포장의 재배치로 미래 대응 연구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게 된다.

 

스마트 노지과원AI 관제센터의 통합제어를 통해 온도, 습도 및 기상상황 등을 모니터링 하고 원격으로 정밀관수관비, 무인 병해충 관리, 여름철 고온, 봄철 냉해 관리 등 과원 통합관리가 가능해 노동력 절감, 생산성 향상 등이 기대된다.

 

특히 현재 시설원예, 축산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스마트팜 기술이 노지까지 확대 적용되어 새로운 형태의 과원관리 모델 개발이 가능해져 지역 과수 농가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신용습 경북농업기술원장은 최신 재배기술 개발과 테스트베드 역할이 가능한 스마트 노지과원의 선도적인 구축은 미래 복숭아 산업에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 “국내 유일의 복숭아연구소가 중요한 역할을 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