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1-01-17 11:28:15

[경북소방청] 경북소방, ‘119아이행복 돌봄터’운영... 호응 좋았다.

기사작성 : 2021.01.11 (월) 09:56:27

- 저출산, 인구절벽 위기극복을 위해 작년 7.1일 부터 운영 -

 

(2-1)아이돌봄터_포스터.jpg

 

경북소방본부는 저출산 극복 경북형 아이행복 시책의 일환으로 작년 71일부터 도내 2개소(경산·영덕소방서)에서 ‘119아이행복 돌봄터를 운영하고 있다.

 

119아이행복 돌봄터는 긴급돌봄이 필요한 도민들이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수 있도록 24시간 무료로 운영되며, 신청대상은 만 3개월12세 아동이다.

 

돌봄터 신청은 양육자의 질병이나 상해, 출장, 야근, 집안의 애사, 휴원() 등 자녀 돌봄이 긴급하게 필요한 경우로 119나 해당 소방서에 신청하면 긴급돌봄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경북소방본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231일까지 총 162명이 119아이행복 돌봄터를 이용했으며, 신청 사유별로는 휴원·휴교, 출장·야근, 질병·상해 순으로 나타났다. 시기별로는 7~8, 12~1월 등 방학기간 중에 돌봄신청이 집중됐다.

 

119돌봄터를 이용한 맞벌이 가정 이용자는 갑자기 야근 등으로 아이를 돌봐줄 곳이 없어 어려움을 겪었는데, 지인의 소개로 아이를 맡기게 되었고, 119에서 하는 사업이라 믿고 맡길 수 있었으며 너무나 감사했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 다른 이용자는 한 부모 가정 직장인으로 어린이집 마친 후 퇴근시간까지 2~3시간 정도 아이를 맡길 곳이 없어 고민하던 중 아파트 단지에 부착된 119아이행복 돌봄터 포스터를 보고 상담 후 아이를 맡길 수 있어 정말 다행이다.”라고 했다.

 

김종근 소방본부장은 양육자의 질병, 상해 등 긴급 상황으로 돌봄이 필요할 경우에는 언제든지 119 또는 해당 소방서로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 불황 등으로 어려운 시기에 경북소방도 아이 키우기 좋은 행복 경북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