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0-11-24 12:23:45

[정치.행정.의회] 상주시장, 문화재청장과 만나 상주본 보존 재 논의

- “소장자와 협의해 훈민정음 해례 상주본 소송 해결 방안 찾아 달라” -

기사작성 : 2019.02.14 (목) 01:09:18 최종편집 : 2019.02.14 (목) 01:39:51

 

상주시장 문화재청장과 만나 상주본 보존 건의 (3).JPG

황천모 상주시장이 지난해 112일에 이어 두 번째로 문화재청장을 만났다.

황 시장은 13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정재숙 문화재청장을 만나 훈민정음 해례 상주본의 소송 해결 방안 등 문화재 관련 현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황 시장은 이 자리에서 훈민정음 해례 상주본의 소유권이 국가에 있는 만큼 문화재청과 소장자가 협의해 조속히 해례본이 빛을 볼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상주시장 문화재청장과 만나 상주본 보존 건의 (2).JPG

훈민정음 해례 상주본은 현재 소송에 휘말려 있다. 배익기(상주시 낙동면, 56)씨가 소장하고 있지만 공개하지 않아 문화재청이 인도를 위한 강제집행 절차를 밟고 있다. 하지만 소장자가 보관 장소 등을 밝히지 않아 훼손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황천모 시장은 상주본의 보존 상태 우려로 시간이 없다. 소장자의 명예회복과 적절한 보상으로 상주본이 안전하게 인도되어 상주에 전시될 수 있도록 문화재청에서 힘을 써 달라.”고 했다.

이에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국보급 가치가 있는 훈민정음 해례 상주본의 보존을 위해 빠른 시일 내에 인도되어야 한다. 세상에 공개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했다.

또 황 시장은 상주시 함창읍의 고녕(古寜)가야가 정부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계획 수립에 포함될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임진왜란 때 육전(陸戰)’의 명장 충의공 정기룡 장군 업적을 널리 알리기 위해 전시관을 짓고 사당인 충의사도 성역화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대한연합방송 gumisun@daum.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