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0-07-11 11:14:55

[경북도청] 경북지역 일본뇌염 매개모기 올해 첫 발견

기사작성 : 2020.06.29 (월) 15:57:59

- 경산에서 작은빨간집모기 2마리 확인, 작년보다 한 달 빨라 -

 

일본뇌염_매개모기_첫발견(작은빨간집모기).jpg

경상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도내에서 처음으로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Culex tritaeniorhynchus)가 발견됐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연구원은 질병관리본부와 연계한 일본뇌염 유행예측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624일 경산시의 농가 우사에서 채집한 모기 중에서 2마리의 작은빨간집모기를 확인했으며, 이는 지난해 첫 발견 시기에 비해 1개월 정도 빠르게 발견됐다.

 

작은빨간집모기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동물축사, , 웅덩이 등에 서식하며 주로 야간에 흡혈활동을 하는 일본뇌염의 주요 매개체로 알려져 있다.

 

일본뇌염은 일본뇌염 바이러스(Japanese Encephalitis Virus, JEV)에 감염된 작은빨간집모기가 사람을 흡혈하는 과정 중 사람이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발생한다. 99% 이상은 무증상 또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단 뇌염증상이 나타나면 사망률이 20~30%에 이르며, 회복되더라도 30~50%가 반영구적인 신경학적 후유증을 앓게 된다. 경북에서는 2018년과 2019년 각각 1명의 일본뇌염 환자가 발생했다.

 

일본뇌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국가예방접종 지원대상은 표준일정에 맞추어 예방접종을 해야 하며, 모기의 활동이 왕성한 시기에는 모기유충 방제가 필요하다.

 

이경호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모기가 본격적으로 활동이 시작하는 시기인 만큼 가정 내에서는 방충망이나 모기장을 사용하고, 야외활동 시엔 밝은 색의 긴 바지와 긴 소매의 옷을 착용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여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며, 모기 유충의 서식처인 물웅덩이, 하수구, 정화조 등을 철저히 소독해야한다고 당부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