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0-01-29 14:56:12

[상주] 상주시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서 받아

기사작성 : 2019.12.06 (금) 01:24:46

- ‘상주 전통 곶감농업’ -

 

지정서 전달(오른쪽부터 조성희 권한대행,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정재현 시의회 의장).JPG

상주시가 125일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상주 전통 곶감농업의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서를 받았다. 앞서 상주의 곶감농업은 농업 유산으로서 고유한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달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5호로 지정됐다.

 

지정서 전달식에는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조성희 상주시장 권한대행, 상주시의회 정재현 의장 등이 참석했다.

 

상주 전통 곶감농업은 감나무 접목 기술이 계승되고 상주 둥시라는 고유 품종이 유지되고 있으며 자연 조건을 활용한 천일 건조 등 전통 방식이 그대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서 가치를 인정받았다.

지정서 전달(오른쪽 셋째부터 조성희 권한대행,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정재현 시의회 의장).JPG

이에 따라 앞으로 3년간 15억원을 지원받아 유산 자원의 조사, 주변 환경정비, 다양한 관광 프로그램 개발 등 곶감농업을 보존하고 관광 자원화하는 사업이 가능하게 됐다.

 

조성희 상주시장 권한대행은 농업 유산으로서의 가치를 더 찾아내고 체계적으로 정리해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에도 도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