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19-12-13 15:02:13

[국회의원] 상주 곶감농업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 돼

기사작성 : 2019.11.14 (목) 23:16:22

- 김재원 국회의원, 상주곶감발전연합회와 상주시와 총력을 기울인 결과물 -

 

67818_218.jpg

상주 전통 곶감농업이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됐다.

 

지난 13일 김재원 국회의원(예산결산특별위원장)에 따르면 상주 전통 곶감농업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5호로 최종 지정돼 체계적인 국가예산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상주 전통 곶감은 감 재배와 곶감 제조를 위해 감나무 접목기술의 계승을 통해 상주둥시라는 고유품종을 오랫동안 이어온 역사성을 가치로 인정받았다. 최적의 원료감에 대한 생산 지식과 햇볕, 바람 등을 통해 숙성을 거치는 천일 건조방식으로 곶감을 만드는 전통방식이 계승되고 있는 점도 높이 평가됐다.

 

국가중요농업유산은 농업인이 해당 지역에서 환경·사회·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랫동안 형성시켜 온 유·무형의 농업자원 중에서 보전하여 전승할 가치가 있다고 인정해 국가가 지정한 농업유산으로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제주 밭담, 구례 산수유, 담양 대나무밭, 의성 전통수리 등 12곳이 지정돼 있다.

 

이번에 지정된 국가중요농업유산은 지난 6월말 전국 시·군의 신청을 받은 이후 4개월에 걸친 농업유산자문위원회 자문회의와 현장 조사를 통해 최종 결정됐다.

 

상주시는 향후 정부로부터 국가 예산을 지원받아 전통 곶감농업 시스템의 복원과 발굴, 시설·경관·전통기술·생태 등의 정비작업, 전통기술 전승 교육 등 보전관리 활동을 펼치게 된다. 또한 전통 곶감농업과 연계한 브랜드 개발은 물론 곶감농업을 활용한 체험·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해 상주 전통 곶감농업의 가치를 제고할 방침이다.

 

김재원 국회의원은상주 전통 곶감농업이 최종 지정되기까지 함께 수고해 주신 상주곶감발전연합회와 상주시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상주지역 감농업의 체계적인 발전과 지원을 위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