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4-06-17 17:36:59

[경북도청] 경북도, 안동대 국립의대 및 포스텍 의대 신설 정원 150명 요청

대한연합방송    입력 : 2024.05.24 10:16   

 

- 대통령실, 보건복지부와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필요성 강조 -

 

경북도청 전경사진.jpg

 

경북도는 21일 의대 신설을 위한 2026학년도 정원 150명(안동대 의대 100명, 포스텍 의대 50명)을 대통령실, 보건복지부,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요청하며 설립 필요성과 설립계획, 경북의 의대 차별성 자료를 제출했다.

의대 증원 발표 전인 3월 14에 보건복지부와 교육부에 의대 정원 요청을 한 데 이어, 5월 대학별 의대 정원이 더욱 구체화된 현시점에 다시 건의하게 됐다.

이번 건의는 지역의대 신설은 수도권 위주의 병원 집중에 따른 의료격차 심화를 극복하고 지역 의료 인력 확보와 필수 의료 대응을 위해서다.

경북은 상급종합병원이 없으며 인구 천 명당 의사 수도 전국 평균 2.2명에 비해 현저히 부족한 1.4명으로 전국 최하위의 의료 여건을 나타내고 있어 의대 신설이 더욱 절실하다.

이번 요청은 서울고등법원의 의대 증원 취소 소송(집행정지 가처분 신청) 항고심에 관한 결정(5. 17.)과 함께 국회입법조사처에서 “의대 정원 일정 비율을 의사 과학자로 별도 지정”해야 한다는 보도(5. 20.)로 더욱 힘이 실릴 전망이다.

안동대 국립의대는 경북도청 신도시 내 대학 용지를 확보하고 경북 최대 규모의 안동병원과 의대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점을 강조했다.

포스텍 의과대학은 민자(포스코)로 병원 설립이 가능하고 바이오헬스케어 분야 세계적인 수준의 교수진 확보와 연구-기술 상용화까지 산업화에 필요한 전 주기적 인프라*를 확보한 점을 내세웠다.
* 전주기적 인프라: (연구)포항가속기연구소-(사업화)생명공학연구센터-(기술상용화)포항강소연구개발특구 등

또한, 안동대 국립의대는 경북 지역인재 선발 전형 비율을 대폭 높여 선발하고 지역에서 10년간 근무를 시켜 지역 의료 공백을 해소한다.

포스텍 연구 중심 의과대학은 세계 최초 과학 기반 일리노이 의대 커리큘럼을 도입하여 의과학전문대학원 형태의 MD-PhD* 8년 복합 학위 과정(2+4+2)으로 의사 과학자를 양성하며 스마트병원, 의과학 융합연구센터를 갖춘다.
*MD-PhD(복합학위과정): 기초의학 교육(MD 2년) ➡ 전일제 연구과정(PhD 4년) ➡ 의학 임상실습 교육(MD 2년)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농촌 지역에서도 안심하고 치료를 받기 위해서는 필수 의료를 뒷받침할 지역의 의대 신설이 반드시 필요하며, 의대 증원 방향도 이에 맞춰야 한다”며, 경북도 의대 신설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앞서 청와대에서 열린 제6차 중앙지방협력회의(2.27.)에서도 안동대 의대와 포스텍 의대 신설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강력히 건의하였으며, 지역 5개 의대 총장을 만나(4.4.) 대구·경북의 지역인재 전형 80% 이상 확보를 위해 힘을 실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