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4-05-21 06:06:40

[상주] 상주시, 숙원 사업 해결 한발 앞으로 다가와

- ‘상주 무양․낙양지구 송전선로 지중화 사업’ 마무리 다가와 -

대한연합방송    입력 : 2024.04.19 08:41   

 

상주시민들의 숙원 사업인 무양낙양지구 송전선로 지중화사업준공을 눈앞에 두고 있다.

 

(상주시 교통에너지과)지중화 사업 마무리 (1).jpg

 

상주시는 무양동과 낙양지구 도시경관 개선을 위해 무양동 상주변전소부터 남산근린공원을 거쳐 신봉동 병성천 구간까지 총 3.9km 구간에 세워져 있던 154천 볼트 철탑 20기를 24년 내 모두철거해 12월까지 지중화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사업 구간은 시내 지역 중 유일하게 남아있는 송전탑으로 그동안 아파트와 주거밀집지역 인근을 통과해주민들의 전자파에 대한 민원은 물론 오랫동안도시미관과 도시개발 저해 요인이 되었다.

 

이에 그동안 사업의 필요성이 대두되었으나, 지중화 사업의 막대한 공사비로 인해 미루어오다가 20175월 상주시와 한전 경북본부가 지중화 사업을 위해 사업비 50%씩 공동부담하고 상호협의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해 사업을 추진해 왔다.

 

지중화 사업이 완료되면 도시미관 정비뿐 아니라 상주시민들의 휴식 공간인 남산근린공원 내 철탑 철거로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철탑 인근에 위치한 상주고등학교 학생들의 면학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2017년도 선정된 남원동성동 지역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일반근린형)의 중심상가 거리환경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계획되었던 서문사거리SC제일은행 구역의 배전선로 지중화사업도 완료 이후에는 보행환경이 개선됨에 따라 원도심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시는 밝혔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이번 도심 내 지중화 사업으로 도시 미관 및 통행 여건이 개선되어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중화 사업 기간 중 발생하는 소음과 진동이 시민들에게 다소 불편할 수 있지만 꼭 필요한 사업임을 고려해 넓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