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4-04-20 06:55:47

[경북도의회] 남영숙 도의원, 농업재해피해 대비 선제적 예방대책 수립 촉구

대한연합방송    입력 : 2024.02.28 09:31   

 

- 기후위기에 따라 농업재해피해 규모는 갈수록 심각해지고 일상화 -

-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철처한 대책 마련 시급 -

 

5분발언 (남영숙).jpg

 

경상북도의회 남영숙 농수산위원장(상주, 국민의힘)227일 제345임시회5분 자유발언에서 기후위기에 대응한 경북도 차원의 농작물 자연재해 피해예방 및 농가 지원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남영숙 의원은 이날 발언을 통해, “경북도는 지난해 자연재해 피해복구에 총 1,233억 원을 투입하였으며 전국적으로는 농작물과 가축의 재해보험금 지급액이 11,748억 원에 달했다면서 해마다 반복되는 피해복구에 대규모 혈세를 투입하는 것보다 제대로 된 피해예방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도내 저수지 보강, 배수로 정비, 관수시설, 미세살수장치, 지주시설, 방풍망 시설 지원 등으로 사전 피해 대비에 집중할 것을 함께 주문했다.

한편, 지난해 경상북도는 4월초 냉해, 여름철 장마와 폭염, 가을 수확기에는 각종 병해충과 대규모 우박 피해까지 덮쳤다. 냉해, 우박, 호우, 태풍의 피해면적만 31,787ha에 달했으며, 이어 발생한 탄저병 피해 등을 종합하면 피해 규모는 훨씬 컸을 것으로 추정된다.

남영숙의원은 본격적인 농번기를 맞아 농민들은 또다시 지난해와 같은 자연재해 피해가 반복될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휩싸여 있다지금이 한해 농사의 성공여부가 달린 가장 중요한 골든타임이므로 시급히 철처한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