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4-03-03 18:13:50

[경북농업기술원] 경북농기원, 마를 활용한 젤리 제품 출시

여인철 기자    입력 : 2022.11.14 12:26   

- 생물자원연구소, 조직감 개선된 마 젤리 및 제조방법 특허 -
- 안동와룡농협에 특허기술 이전해 마 젤리 제품 첫 출시 -

(6)와룡농협_마젤리.png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생물자원연구소)은 마를 첨가한 젤리제조 방법을 안동와룡농협에 기술 이전해 제품으로 출시했다고 밝혔다.

 

마는 우리나라 전역에 자생하고 있을 정도로 오래되고 친숙한 작물인데 경상북도 안동과 영주를 중심으로 마 재배 주산지가 형성돼 있으며 전국 생산량의 76%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위 건강에 관심이 증가하며 연령과 관계없이 마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으나 제품군이 다양하지 못해 사용범위에 한계가 있는 현실이다.

 

이에 생물자원연구소는 마를 식품 소재로 사용하는 연구를 추진해 조직감이 개선된 마 젤리 및 제조방법(출원 2021-0139517)에 대한 특허기술을 출원했다.

 

올해 1월에 특허기술을 안동와룡농협에 이전하고 함께 협업해 이번에 제품으로 출시했다.

 

이 특허기술을 적용해 제조된 마 젤리는 기존 방식에 비해 탄력성이 증가하고 경도가 감소해 젤리의 물리적 특성을 변화시켜 기호도를 높였다.

 

또 생마를 그대로 사용해 건조분말에 비해 뮤신이 잘 유지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향후 마 젤리를 생산하고자 하는 곳은 어디든지 기술이전 및 지도를 할 예정이다.

 

주로 생식이나 한약재로만 사용되던 마를 먹기 좋게 가공해 판매하면 소비 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마에는 전분, 단백질, 무기질, 비타민 C, 비타민B1이 함유돼 있고 특히 끈적이는 점성을 가진 뮤신(mucin)이 많아 기능성이 우수하다.

 

또 항산화, 자양, 소화촉진, 지사, 진해, 거담 등의 효과가 있어 한약재뿐만 아니라 우수한 기능성 식품원료가 된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앞으로 마, 헴프, 단호박 등 지역특산물을 이용하여 젤리 제품을 다양화하고 식품군을 확대해 안동 대표 특산품인 마의 소비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여인철 기자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