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4-03-03 17:27:06

[경북농업기술원] 상주 함창들녘 국산 밀 파종 연시...식량산업 대전환 본격 시작

여인철 기자    입력 : 2022.11.03 12:17   

-이철우 도지사, 식량안보 걱정 없는 고부가가치 식량산업 육성 -
- 동해안․북부․남부권 총 248ha에 국산 밀 파종 -
- 밀-콩 이모작 확대, 2026년까지 이모작 전문생산단지 조성 -

(1-1)국산밀_파종_시연회_(1).jpeg

경상북도는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 확보와 미래 농업으로의 전환을 위해 지역 주도 식량산업 대전환을 중점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2026년까지 콩+, 가루쌀+, 조사료+조사료 등 이모작 전문 생산단지를 조성해 밀 2000ha, 1.5ha, 조사료 3ha로 생산을 증대해 곡물 자급률 향상과 쌀값 안정화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며, 2022년도 경북도의 밀 재배면적(2022)은 밀 139ha, 9,874ha, 조사료 10,435ha 이다.

 

이를 위해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2일 상주 함창들녘에서 청년농업인, 쌀전업농, 유관기관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논 이모작 확대를 위한 국산밀 파종 연시회를 가졌다.

국산밀_파종_연시회_(1).jpeg

연시회에서는 식량산업 대혁신 추진계획, 국산밀 작부체계 및 용도별 적합 품종에 대한 소개와 함께 함창 들녘 1ha에 과거의 씨 뿌림 파종법과 광산파(종자를 경지 전면에 파종하는 방법), 세조파(골너비와 골사이를 좁게 하여 여러 줄을 뿌리는 파종방법), 드론이용 산파 등 현재 파종방법까지 다양한 파종법을 현장에서 직접 선보였다.

 

이날 참여한 나누리영농조합법인은 지역에서 밀-콩을 가장 많이 재배하고 생산에서 수확, 선별, 판매까지 전 과정을 법인 책임 하에 추진하고 있어 이모작 활성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오춘환 나누리영농조합법인 대표는 지난해의 경우, 벼 재배 시 소득이 10a70만원인데 콩은 120만원이었다법인에서 판매를 책임져 주니 올해 콩 재배면적이 지난해보다 20ha나 늘어났다. 밀은 내년 수매량 70ha에 맞춰 파종하는데 재배 확대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국산밀_파종_연시회_(2).jpeg

이번 국산밀 파종은 경북 전 지역을 대상으로 지난달 25일부터 동부권(경주 안강읍 노당리 들녘, 40ha), 이달 2일 북부권(상주 함창 들녘, 132ha)에 실시했으며, 오는 8일에는 남부권(구미시 해평 들녘, 71ha)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농업기술원은 들녘단위 단지화, 기계화로 원료곡 생산 저변을 확대하고 가공단지 조성 등 전후방산업을 육성해 생산-가공-소비 유통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부가가치 향상을 위한 다양한 상품개발, 인력양성, 대내외 협력 강화 등 단계적 경북 농업 대전환 추진에 주력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식량산업 대전환의 본격적인 시작이다. 식량안보 걱정 없는 고부가가치 식량산업으로 육성해 대한민국 농업을 주도하는 표준모델을 만들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여인철 기자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