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19-05-21 06:00:10

[경북도청] 환경신문고... 든든한 환경지킴이 역할 톡톡

기사작성 : 2019.05.13 (월) 11:51:19

- 24시간 신고체계 운영, 포상금도 지급... 지난 해 8천여 건 신고 -

 

commonCA4RDP3B.jpg

경상북도가 24시간 운영하고 있는환경신문고가 환경오염 예방과 주민들의 생활환경 보호에 한 몫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도내 23개 시군과 도청에 설치된 전화(128), 인터넷 등 환경신문고를 통해 접수된 환경오염 신고는 20176,005건에서 20187,945건으로 2017년에 비해 32%가량 증가했으며, 신고방법은 전화가 6,431(81%)으로 가장 많았고, 인터넷을 이용한 신고도 1,101(14%)으로 분석됐다.

유형별로는 대기오염 신고가 3,050(38%)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쓰레기 투기 등 폐기물분야가 2,072(26%), 수질오염 472(6%), 소음 등 생활민원 분야가 2,351(30%)으로 주민들이 생활환경 보호에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는 시군과 함께 신고사항에 대한 현장 확인을 실시하고 총 1,110건의 법령 위반사항을 적발해 개선명령, 과태료 등의 행정처분을 내리는 한편, 비교적 사안이 경미한 1,649건에 대해서는 개선권고를 했다.

아울러 오염행위 신고자 55명에게 150여만원의 신고포상금을 지급했다.

이희석 경북도 환경안전과장은환경신문고(128)는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오염신고를 할 수 있도록 24시간 운영하고, 신고사항에 대해서는 반드시 현장 확인과 사후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환경오염 및 생활주변의 환경위해 요소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