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19-05-25 21:56:50

[경북도청] 경북도, 산란계 농장 계란... 안전성 집중검사 나서

기사작성 : 2019.05.10 (금) 12:33:22

- 10일부터 모든 산란계 농장에 대해 살충제 34종 검사 -
- 닭 진드기 다발 하절기 대비 산란계 농장 계란 집중 실시 -

 

common08.jpg

경상북도는 계란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위생적인 계란 공급을 위하여 10일부터 도내 모든 산란계 농가에 대해 살충제 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닭 진드기가 많아지는 여름철에 살충제 잔류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5월부터 8월까지 살충제 검사를 집중 실시한다.

특히 올해부터 살충제 검사항목을 종전 33종에서 34종으로 1종을 추가(플루랄라너 성분)해 확대검사하고 최종 검사에 합격한 계란만 시중에 유통해 도민들의 먹거리 안전성을 확보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경북도는 도내 245개 산란계 농가를 직접 방문하여 계란을 수거해 검사할 계획인데, 친환경 인증 농가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검사하고 일반 농가는 경북도 동물위생시험소에서 검사한다.

검사결과 부적합 계란이 발견되면 부적합 계란에 대한 출하중지는 물론 신속하게 회수폐기 조치하고 위반 농장에 대해서는 축산물위생관리법 등 관련법령에 따라 엄중하게 조치할 계획이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계란은 생산단계부터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먹거리로 이번 살충제 계란검사를 통해 한 알의 살충제 계란도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면서,“경북도는 지속적으로 산란계 농가에 대한 지도 및 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동물용 의약품 안전사용 교육 등을 통해 계란 안전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여 말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