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1-06-14 15:20:29

[경북도청] 경북도, 전국 최초 우체국 PB상품 개발 추진... 사회적경제 판로확대

기사작성 : 2021.06.09 (수) 12:40:16

- 한국우편사업진흥원과 사회적경제 비대면 판로확대 협약 체결 -
- 우체국 PB상품 개발․판매, 사회적경제 전용몰 확대 등 공동추진 -

[꾸미기]경상북도청전경.jpg

경상북도는 9일 도청에서 한국우편사업진흥원, 경상북도사회적기업종합상사와 사회적경제 비대면 판로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은 한국우편사업진흥원이 보유한 우체국쇼핑몰의 비대면 유통분야 인적물적 자원을 경북 사회적경제기업에 지원하고, 경상북도가 행정재정지원을 뒷받침함으로써 민관 협력형 사회적경제 활성화 모델을 추진하기 위해서다.

 

경북도와 한국우편사업진흥원은 우체국쇼핑몰 내 경북 사회적경제 전용관 위누리마켓확대 우수 사회적경제 상품육성을 위한 자체개발상품(PB상품) 공동개발 사회적 가치 실현 혁신 아이디어 제품에 대한 우체국 라이브커머스 추진 등에 상호 협력하고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사회적경제기업이 우체국 자체개발상품(PB상품)을 공동개발하는 것은 전국 최초로 시도되는 것으로, 경북 사회적경제 공동브랜드 위누리의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우편사업진흥원은 1930년에 설립되어 우체국쇼핑, 우편고객센터, 우정문화사업 등 국민문화생활 및 우정사업발전에 기여하는 공공기관이다. 유통구조개선 및 소상공인 활력회복 등 다양한 지원정책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고객 중심의 소통문화를 실현하는 대표적인 공공 유통기관이라고 할 수 있다.

 

현재 경상북도 사회적경제기업은 우체국쇼핑몰에 100개사 이상이 입점하여 연간 25억 원 이상의 매출액을 달성하고 있으며, 전국 최초로 백화점 내에 조성된 사회적경제 상설판매장인위누리마켓’(롯데백화점 포항점에 위치)은 연간 7억 원의 예상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경북도는 이번 협약을 통해 우체국쇼핑몰 입점기업을 150개사 이상으로 확대하고 자체개발상품(PB상품)을 통해 연간 45억 원 이상의 매출액을 우체국쇼핑몰을 통해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앞서 시범 사업으로 현충일을 맞아 경상북도 지역의 독립운동사를 재조명하고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한 목적으로 경북지역을 대표하는 남자현, 이상룡 독립운동가의 생애를 담아 제작한 독립운동 굿즈를 우체국쇼핑을 통해 판매하고 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