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1-06-14 15:28:27

[경북도청] 장염비브리오 식중독 비상... 더워지는 날씨 각별한 주의

기사작성 : 2021.06.07 (월) 13:40:39

- 여름철 해산물은 꼭 익혀먹기, 해산물 요리 시 교차오염 유의 -

[꾸미기]경상북도청전경.jpg

경상북도는 날씨가 더워지기 시작하면서 여름철 식중독 발생의 주된 원인으로 주목되는 장염비브리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국적으로 코로나19 백신접종이 본격화 되고 경북형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가 연장 시행됨에 따라 가족간의 외출, 소규모 모임의 증가로 시원한 바닷가를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해산물의 섭취 또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장염비브리오는 바닷물에서 존재하는 식중독균으로 해수의 온도가 15°C 이상일 때 증식을 시작하고, 수온이 높을수록 빠르게 증식하여 6~10월에 환자가 집중된다

 

이 균은 생선, 조개, 어패류의 표피, 아가미, 내장 등에 부착하여 칼, 도마 등 조리도구를 통해 회를 오염시키며 사람이 오염된 어패류, 초밥, 생선회 등을 날것으로 섭취하면, 대부분 12~24시간 이내로 미열, 구토,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을 나타낸다.

 

음식물에 살아있는 일반적인 식중독균은 흐르는 물로 큰 영향을 받지 않지만, 장염비브리오는 민물에서 증식이 억제되어 어패류를 수돗물로 2~3회 세척하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다

 

수산물을 섭취할 때는 횟감용 칼과 도마를 구분 사용하고, 요리 전후 세척 및 열탕 소독하여 교차오염을 방지하며, 내부온도가 85°C 이상 되도록 가열하여 익혀 먹는 것이 좋다.

 

김진현 경상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초여름을 시작으로 장염비브리오를 비롯한 병원성대장균 등 식중독 발생 위험 요소가 많으니 주의하여 주시고, 평소 식중독예방 3대 요령인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를 실천하여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