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1-06-14 14:01:25

[상주] 상주시 등 7개 시 군, 후백제 지방정부협의회 꾸린다

기사작성 : 2021.06.01 (화) 17:25:57

- 전국 7개 시·군, 협의회 구성 위한 업무협약 체결 -
- 12월 협의회 공식 출범 후 후백제 역사문화 조사연구 나서 -

[문화예술과]전주 전라감영에서 열린 후백제문화권 지방정부협의회 업무협약식 모습(왼쪽 셋째가 강영석 상주시장)..jpg

상주시를 포함한 후백제문화권 7개 시·군이 후삼국시대의 주역이었던 후백제의 역사문화를 규명하고 이를 관광자원화하기 위해 지방정부협의회 구성에 나섰다.

 

강영석 상주시장 등 7개 시장·군수는 61일 전주시 전라감영 선화당에서 후백제문화권 지방정부협의회 구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의회에 참가하는 전주·완주·장수·진안과 경북 상주·문경, 충남 논산은 후백제를 건국한 견훤왕의 탄생과 성장, 후백제 건국, 견훤왕의 죽음 등 견훤왕의 역사 기록은 물론이고 후백제의 흥망성쇠와 관련된 문화유적이 산재한 곳이다.

 

하지만 그동안 후백제 역사문화가 제대로 규명되지 않았으며, 그에 걸맞은 위상도 정립되지 않아 이제라도 이를 규명하고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들 시·군은 후백제문화권의 지속가능한 발전 방안을 설정하기 위해 오는 12후백제문화권 지방정부협의회를 꾸리기로 했다. 협의회가 출범하면 연 2회 정기회의를 개최하고 실무협의회도 수시로 열어 주요 사업들을 논의하고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이와 함께 후백제 역사문화 발굴조사와 학술연구, 홍보활동 등에 협력하고, 후백제 권역을 중심으로 한 관광활성화 사업도 함께 발굴하기로 했다.

 

7개 시·군은 우선 오는 10일 시행되는 역사문화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후백제역사문화권을 추가로 설정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후백제 문화재의 국가지정문화재와 세계문화유산 지정을 위해서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나아가 타 지자체의 추가 참여를 이끌어 후백제 역사문화를 되살리자는 목소리를 키워나간다는 방침이다.

[문화예술과]전주 전라감영에서 열린 후백제문화권 지방정부협의회 협약식에 참석한 시장 군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JPG

향후 후백제문화권 지방정부협의회는 전문가들과 함께 정책포럼과 정책토론회, 학술대회 등도 추진해 후삼국시대의 역사를 재조명하는 기회로 삼을 계획이다.

 

이에 앞서 상주시는 후백제 역사문화 복원을 위해 문화유산 전문가와 박물관장, 학예사, 관련 분야 교수 등 전문가로 구성된 후백제학회를 2019년 출범시키기도 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후백제문화권 지방정부협의회의 출범은 찬란했던 후백제 문화의 재조명과 정체성 확립에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협의회를 통해 경북뿐만 아니라 충남과 전북 지역을 아우르는 후백제라는 역사문화적 공간의 의미와 위상을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견훤은 867년 상주 가은현 출생으로 상주지역에는 견훤산성, 견훤사당, 병풍산성 등 견훤과 관련된 유적이 곳곳에 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