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1-06-14 15:35:01

[경북도청] 경북도, 장마철 아프리카돼지열병 특별방역 추진

기사작성 : 2021.06.01 (화) 14:14:39

- 본격적 장마철 대비, 빗물유입 방지 배수로 확보 및 울타리 점검 -
- 파리, 모기 등 매개체 방지 연막소독, 농장내 4단계 소독 -

[꾸미기]경상북도청전경.jpg

경상북도는 본격적인 장마철에 대비하여 양돈농장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대책을 추진한다.

 

우선, 경북 북부권역 10(안동, 영주, 상주, 문경, 의성, 청송, 영덕, 예천, 봉화, 울진)시군 263호에 대해 바이러스에 오염된 빗물이 농장내부로 흘러 들어가지 않도록 농장주변에 배수로를 설치하고, 지하수를 돼지 음용수로 사용하는 농장에서는 염소계 소독 후 이용해 달라고 밝혔다.

 

도내 전 양돈농가 673호에 대해서는 야생 멧돼지 차단을 위한 외부울타리 설치를 완료하였으나, 집중호우로 울타리 유실이나 틈새가 발생하지 않도록 수시로 점검 보완토록 조치할 계획이다.

 

또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파리,모기 등 매개체를 통해 전파되지 않도록 강원도 접경지역은 매주 1회 연막차량 방제를 실시하고, 중앙 합동점검 결과 양돈농장 퇴비사 방조방충망이 미흡한 64개 농장에 대해서는 즉시 보완토록 통보했다.

 

장마철에는 소독 등 방역이 느슨해 질 우려가 있는 만큼, 우천시에도 출입자 및 축사내부 소독은 반드시 실시하고, 비가 그친 뒤에는 농장 마당이나 외부소독, 생석회 도포 등을 반드시 지키는 등 농장 4단계 소독을 거듭 강조했다.

 

한편, 도는 전체 양돈농가에 8대 방역시설(외부울타리, 내부울타리, 방역실, 전실, 방조방충망, 물품반입시설, 축산폐기물 관리시설, 입출하대)10월말까지 설치되도록 지속적으로 홍보 및 독려를 추진하고 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야생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속 발생하고 있는 만큼, 질병이 유입되지 않도록 방역시설 개선 등 대비를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 내 농장 주변에 위험요인이나 취약한 시설이 없는지 재차 살펴달라고 당부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