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1-06-14 14:51:22

[경북도의회] 고우현 경북도의회의장, 중 장거리 노선 운항 가능한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 촉구

기사작성 : 2021.05.26 (수) 15:26:14

-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에서 ‘중·장거리 노선의 항공수요를 고려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의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반영 촉구 건의문’ 제안 -

경상북도의회전경.jpg

고우현 경상북도의회 의장이 중·장거리 노선 운영이 가능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사업 추진을 정부에 촉구했다.

 

고우현 의장은 26일 인천에서 개최된 2021년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제4차 임시회에 참석해 장래항공수요를 고려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의 6차 공항개발종합계획반영 촉구 건의문을 대구광역시의회 의장과 공동으로 제안했으며,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는 전국 17개 시·도 의장의 만장일치로 건의문을 채택했다.

 

건의문에는 장래 항공수요(1천만명)를 고려하여 중장거리 운항이 가능한 3,500m 이상의 활주로 건설 그리고 경제·물류공항 기능을 수행할 26만톤의 물류터미널과 공항 접근성 향상을 위한 도로·철도 등 광역교통망 확충 등을 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반영할 것을 촉구했다.

 

6차 공항개발종합계획공항시설법에 따라 국토교통부에서 5년 단위로 수립하는 법정계획으로, 미래 공항개발 비전과 전략 마련을 위하여 지난 20196월 계획 수립에 착수했으며, 조만간 향후 30년간의 공항개발을 위한 비전과 전략 2050’ 등을 확정고시 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서는 금번 6차 공항개발종합계획에 통합신공항의 위계나 항공수요, 규모 등이 어떻게 반영되느냐가 매우 중요하다.

 

고우현 의장은 통합신공항이 2028년 개항을 목표로 국가와 지자체 그리고 지역주민이 삼위일체가 되어 국가균형발전과 지방소멸위기 극복을 위한 지역 최대의 신성장동력 사업으로 추진 중임을 강조하면서, “급격히 증가하는 항공수요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하거나 접근성을 높이지 못하면 서비스 질이 낮아지고 이용객의 불편함이 높아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동네공항이나 군사공항으로 전락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하고이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서 6차 공항개발종계획에 장래 중·장거리 노선 운항이 가능하도록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이 관문공항에 준하는 수준으로 건설되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또 고 의장은 최근 대구국제공항은 여가시간의 증가, 저가항공사의 취항 등으로 항공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했으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으로 확장·이전할 경우 단거리 노선은 물론이고 유럽, 미주 등 중·장거리 노선에 대한 수요도 충분할 것이다.”고 말했다,

 

특히 고속도로와 철도 등을 건설해 접근성을 높여준다면, 장래 1천만명 이상의 수요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따라서, 현재 정부에서 수립 중인 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장래 중·장거리 노선의 수요를 충분히 고려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이 반드시 반영되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이날 고우현 의장은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반영 촉구 건의안을 경남, 대구, 광주, 전북, 전남도의회 의장과 공동으로 제출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