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1-01-17 12:08:49

[경북교육청] 경북교육청, 특수교육대상학생 치료지원비 전국 최고 수준 지원

기사작성 : 2021.01.08 (금) 10:07:38

- 특수교육대상학생 치료지원비 월 15만원→17만원 인상 -

[꾸미기]4.경북교육청, 장애학생 치료지원비 전국 최고 수준 지원02(지난해 7월 특수교육대상학생 치료방과후 바우처카드 업무협약식).jpg

▲지난해 7월 특수교육대상학생 치료방과후 바우처카드 업무협약식(사진제공-경북교육청)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올해부터 특수교육대상학생의 장애 개선을 위한 치료지원비를 지난해 대비 20% 인상된 783360만 원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특수교육대상학생 치료지원비는 장애 특성에 따른 맞춤형 치료지원으로 치료의 질을 향상시키고 학부모 치료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원한다.

 

 기존 개인당 최대 월 15만 원에서 오는 3월부터는 월 17만 원으로 인상한다. 이는 연간 1인당 204만 원 치료지원 혜택으로 전국 최고 수준의 지원이다.

 

 치료지원 대상은 특수교육대상자 중 특수교육지원센터 치료지원 전담팀 심사를 통해 선정된 학생으로 물리치료, 작업치료, 언어치료, 심리·행동적응훈련, 청능훈련, 감각·운동·지각훈련, 보행훈련 영역에서 지원받는다.

 

 보건복지부의 발달재활서비스(바우처지원)와 동일한 영역이 아닐경우 중복지원도 가능하다.

 

 대상 학생이 치료지원을 받을 시 지난해 도입된 경북 i짱짱카드를 활용해 간편하게 서비스를 지원 받을 수 있다. ‘경북 i짱짱카드는 경북교육청이 도입한 바우처 카드의 명칭으로 지난해 7월 도입했다.

 

 또한, 장애학생 치료지원 서비스 확대를 위해 치료지원비뿐만 아니라 지역교육지원청 특수교육지원센터에 11명의 순회 치료사를 배치해 장애학생들에게 언어치료, 작업치료 등의 순회치료를 제공하고 있다.

 

 최원아 교육복지과장은 장애학생이 행복한 특수교육실현을 위해서 장기적인 관점에서 개인별 맞춤형 치료지원을 받을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올해 인상된 치료지원비가 학부모의 부담을 덜어주고 사회 적응능력의 신장에 도움이 될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