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1-01-24 09:45:39

[경북소방청] 겨울철 안전사고, 이렇게 예방하자!

기사작성 : 2020.12.14 (월) 10:59:14

- 경북소방본부, 한파 대비 저체온증 및 낙상사고 등 안전 수칙 홍보 -
- 지난해 겨울철 4,134명 이송, 신속한 신고로 골든타임 사수해야... -

 

1214-9경북소방본부, 겨울철 안전사고, 이렇게 예방하자!.png

 

경상북도 소방본부는 이번 주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 또는 눈이 내려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에 따라 겨울철 안전사고 예방 홍보에 나섰다.

 

연말연시는 송년회, 신년회 등의 잦은 술자리에서 과음을 하는 경우가 많고, 야간에는 기온이 더 떨어져 주취자가 야외에서 장시간 노출될 경우 저체온증에 빠질 위험성이 높아져 각별한 주의를 필요로 한다.

 

올해 1월 칠곡군에서는 술에 취해 주머니에 손을 넣고 길을 가던 중에 넘어져 얼굴을 다친 이 모 씨(남,60대)를 병원으로 이송하였으며, 지난해 12월에는 상주시에서 김 모 씨(남,50대)가 빙판길에 넘어지면서 심각한 허리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되는 등 작년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겨울철 심뇌혈관 및 낙상사고, 주취로 4,134명을 이송 조치하였다.

 

특히 고혈압, 심뇌혈관질환 등의 만성질환자가 한파에 노출될 경우 저체온증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혈관 수축으로 인해 혈압이 상승하게 되면서 심뇌혈관질환을 유발하거나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어 더 많은 주의가 요구된다. 또한 심근경색은 2시간, 뇌졸중은 3시간이 치료를 위한 골든타임이므로 신속한 신고와 처치가 이루어져야 한다.

 

남화영 경북소방본부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올겨울은 더욱 철저한 건강관리와 더불어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라며, “특히 심뇌혈관 질환 증상이 보이면 지체하지 말고 119에 신고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겨울 한파 안전사고 예방법]

<저체온증 예방법>

• 외출시 장갑, 목도리를 착용하여 항상 체온 유지에 신경을 쓴다.

• 음주는 몸의 체온을 저하시키므로 장기간 야외 활동시 음주를 자제한다.

• 옷을 입을 때 두꺼운 외투 보다는 얇은 옷을 겹쳐 입으세요.

• 혈액순환이 잘 되도록 너무 꽉 끼는 옷과 신발을 착용하지 않는다.

 

 <겨울철 낙상사고 예방법> 눈이 내리거나 눈 온 뒤에 낙상사고 급증↑

• 춥다고 손을 주머니에 넣고 걸으면 안되고 장갑을 착용한다.

• 빙판길에는 신발은 굽이 낮고 좁은 보폭으로 걸어야 한다.

• 눈길, 빙판, 블랙아이스 등이 보이면 피해서 돌아간다.

• 가정에서는 욕실낙상이 많으므로 욕실의 물기를 제거하고 조명을 밝게한다.

• 외출전 몸을 유연하게 하는 스트레칭을 하면 근육 경직을 완화해 준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