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0-08-15 13:44:03

[사회.경제.기업] 문화강국‘K-Culture’이끌어 갈 경북문화재단 출범

기사작성 : 2020.07.10 (금) 09:11:17 최종편집 : 2020.07.10 (금) 09:13:08

가장 늦은 출발이지만, 목표는 『세계를 감동시키는 신한류 중심 플랫폼』

 

0709 5문화강국‘K‘K-Culture’이끌어 갈.jpg

경북문화재단이 7월 10일 공식 출범한다. 16개 광역문화재단 중 가장 늦은 셈이다.

그동안 경상북도는 국학진흥원, 경주문화엑스포,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 콘텐츠진흥원 등 굵직한 문화관련 산하단체를 통해 경북 문화융성과 문화관광객 유치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재단 이사장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찬란한 문화역사를 가지고 있는 경상북도가 문화재단을 이제 출범시키는 것은 만시지탄이며 이제 경북문화를 가지고 경북경제를 견인하게 될 것’이라며 큰 기대감을 보였다.

 

지역 예술인 지원 본격화 – 한국예술인 복지재단과 협약체결

경북문화재단은 지난 4월 29일 한국예술인복지재단과 MOU를 체결하여 예술인 복지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 19로 가장 많은 피해를 입고 있는 문화·예술계를 지원하기 위해 문체부와 경상북도로부터 약 35억원의 예산을 위탁받아 719개의 개인 및 단체에게 창작지원금 및 공연비를 지원함으로써 경북의 문화자산을 콘텐츠화하고 문화예술인의 일자리를 지원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경북의 아동, 청소년들이 문화예술 교육을 통해 정서적 행복과 지역사랑의 마음을 갖도록 하기 위해 지역문화예술 교육기반 구축사업과 유아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을 경북 내 문화단체와의 연계를 통해 시행하고 있으며, 문화예술사 인턴십 지원을 통해 문화예술 관련 일자리 창출에도 힘쓰고 있다. 아울러, 경북 내에서 처음으로 예술동아리 교육지원 사업을 펼침으로써 전문예술인이 아니더라도 경북 도민이라면 누구나 문화예술 향수를 달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벌써 4개 사업 10억여원의 정부지원사업 진행

경북문화재단은 공식 출범식도 하기 전에 문체부 등 정부가 시행하고 있는‘창의예술 교육사업’등 4개 사업 6억원의 공모사업에 선정되었고, 신규사업 발굴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선정된 공모사업 중 3개의 사업이 3년간 지원되는 연속 사업으로 적극적인 국비 공모 사업과 선정을 통해 지역문화를 테마로 한 콘텐츠를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문화체육관광부(한복진흥센터) 주최의‘2020 한복문화 활성화 지원사업’의 경우 서울 종로, 전남 곡성과 함께 한복진흥원이 위치한 경북 상주가 한복문화 지역거점으로 지원됨으로써 한복과 한옥을 테마로 한‘한옥담소(韓屋談笑)’프로그램으로 전국의 35% 종가가 위치한 경북 만의 신규 프로그램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지난 2012년부터 시작된 문화 다양성 정책 공모 사업인‘무지개다리사업’에는‘한다발 스물세송이’라는 사업명으로 지역문화다양성을 공감하고 공유하는 사업과 23개 시군 문화예술네트워킹을 3년간 추진해 나갈 예정이며,‘생애전환 문화예술학교 지원사업’으로 경북지역의 신중년대상 문화예술교육프로그램 개발 및 실행을 통해 도민이 행복한 경북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경북문화재단은 ‘문화예술로 만드는 새바람 행복 경북’이라는 미션 아래

‘▶일자리 만드는 창의문화, ▶남녀노소가 함께하는 혁신문화, ▶세계를 감동시키는 명품문화, ▶도민 모두가 행복한 복지문화’라는 4대 목표를 실천하고 있다.

 

재단 산하에 문화재연구원 편입, 한복진흥원을 설치

경북문화재단은 기존의 문화재연구원(영천)과 한복진흥원(상주)을 산하에 두고 있는데 금년 10월에는 명주의 고장 상주에서 한복 패션쇼를 계획하고 있다. 경북문화재단은 63명의 정원에 금년도 예산은 253억원이다. 경북문화재단은 1처(사무처), 1본부(문화예술본부), 2원(경북문화재연구원, 한복진흥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경북문화재단의 공식적인 출범을 알리는 출범식은 7월 10일 14시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광역문화재단 대표 등 내외 귀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대한연합방송 gumisun@daum.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