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0-07-12 16:26:31

[경북농업기술원] 서서 짓는 참외농사 코앞… 무릎 부담 팍팍 줄여

기사작성 : 2020.06.12 (금) 23:35:38

- 양액재배와 고설베드 기술 융합, 참외형 스마트팜 재배기술 국내 첫 개발 -
- 생산성 증대 및 연작장해 문제 해결, 농작업 환경 개선 등 기대효과 커 -


성주참외과채류연구소 방문(4H 연합회) (2).JPG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12일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병환 성주군수를 비롯한 재배농가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참외형 스마트팜 재배기술 현장 보고회를 가졌다.

 

참외형 스마트팜 재배기술은 성주를 중심으로 칠곡, 고령, 김천 등 지역의 특화 고소득 작목인 참외를 딸기처럼 서서 편하게 농사지을 수 있도록 개발된 재배기술이다.

 

이는 양액재배 기술을 바탕으로 고설베드(high bed) 재배 기술을 융합해 1세대 스마트팜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킨 기술 방식으로 국내에서 첫 개발되었다.

 

이러한 방식으로 재배할 경우 생육기간을 23개월 연장해 수량은 30% 증수가 가능하고 상품성도 높일 수 있고, 무가온 재배가 가능하도록 해 시설비와 경영비를 동시에 줄일 수 있어 농가의 관심이 대단하다.

 

이 기술이 개발 보급될 경우 기존 재배의 가장 큰 문제인 장기간 재배에 따른 연작장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며, 특히 고설베드 재배방식은 딸기처럼 서서 농사를 지을 수 있어 근골격계 질환 예방은 물론 획기적인 작업환경 개선이 가능하다.

 

현재 경북농업기술원에서는 자체평가를 통해 이 기술이 성공단계에 접어 들었다고 판단해 농가에 빨리 보급되도록 올해부터 농가실증시험을 추진하고 농촌진흥청 등과 공동으로 현장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바로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해 경상북도의 참외 조수입이 5771억원(농가수 5,114)이며 1억 이상 농가가 1200호나 되는 대표적인 특화작목이다.

성주참외과채류연구소 방문(4H 연합회) (1).JPG

고소득 작목으로 알려져 있지만 쪼그려 앉아 농사를 지을 수밖에 없는 악성 노동으로 근골격계 질환 발생 등 농업인들의 건강에 부담을 준다.

 

또한 현재 참외 재배농가와 면적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재배 농업인 중 50대 이상 비중이 87.4%로 노령화가 심하게 진행되고 있어 젊은 청년들이 참외 농사를 이어 갈 수 있는 새로운 참외형 스마트팜 재배기술 개발이 절실한 실정이다.

 

이번 기술이 보급되면 딸기 고설재배 기술처럼 농업인들이 서서 편리하게 농사지을 수 있어 농작업 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현장에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고령화가 심화되는 농촌 현실에서 농업인들의 삶을 편리하고 쾌적하게 변화시키는 농업기술 개발이야 말로 지금 꼭 필요한 시점이다라며, “이제 농업도 스마트하게 변해야 하며 이러한 변화가 젊은이들이 농촌을 찾아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