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0-07-12 16:25:03

[상주] 은자농원 가공공장 창업... 고부가가치 창출

기사작성 : 2020.05.28 (목) 12:07:39

- 귀농인 선도 임업후계자로 부각 -

 

[은척면]은자농원 가공공장 창업으로 고부가가치 추구.jpg

은척면의 은자농원이 지난 26일 임이자 국회의원, 황태하 시의원, 한국임업후계자협회, 은척이장협의회,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가공공장 창업식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가공공장은 귀농인으로 산양삼꾸지뽕나무 등을 키우며 임업 육성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봉상2리 강병걸 이장이 만들었다.

 

이곳 공장에서는 주민들이 생산한 양파와 사과 등을 즙으로 만들어 판매함으로써 지역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병걸 은자농원 가공공장 대표는 은자농원 가공공장이 농산물의 판로 개척에 한몫해 지역 농가에도 도움이 주는 등 선도적인 임업후계자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임용래 은척면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굳건한 신념으로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가공공장 운영이 농가의 소득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줘 농업인들에게 새로운 농업 비전을 제시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