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0-08-11 22:46:40

[상주]남장사 목조관음보살좌상 국가 보물 지정예고

기사작성 : 2020.04.30 (목) 16:39:20 최종편집 : 2020.04.30 (목) 16:41:01

 

상주 남장사 관음선원 관세음보살좌상.jpg

상주시 남장사 관음선원의 목조관음보살좌상이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로 지난 29일 지정예고 됐다.

 

조성 발원문이나 처음 제작과 관련된 기록이 부족해 정확한 제작시기는 알 수 없으나, 귀족풍의 단정한 얼굴, 멋스럽게 주름잡은 옷깃, 무릎 앞으로 펼친 부채꼴 주름, 화려한 영락(瓔珞)장식 등이 조선 초기인 15세기 작품으로 평가됐다.

 

특히 조선 초기에 제작된 불상의 현존 사례가 극히 드문 현실을 감안하면, 상주 남장사 관음선원 목조관음보살좌상은 조선 초기 불교조각사를 연구하는 데 있어 중요한 기준작으로 역사적, 예술적, 학술적 가치가 높은 작품이다.

 

2012년 개금중수 과정에서 발견된 1701년 중수관음존상복장발원문과 1841년에 작성된 불상 및 후불탱개금기를 통해서 불상의 제작 또는 중수와 관련된 역사적 사실을 파악할 수 있어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강영석 상주시장은현존 사례가 드문 조선초기의 불상으로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보물로 지정예고 된 데 더욱 의미가 있으며, 앞으로 지역의 소중한 문화재가 국가 문화재로 지정 예고된 만큼 보존과 활용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고 밝혔다.


대한연합방송 gumisun@daum.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