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19-11-13 13:40:26

[국회의원] 김재원 국회의원,“국가안보 무력화 DMZ 평화의길 조성 중단돼야 ”

기사작성 : 2019.11.04 (월) 14:50:12

 

67818_218.jpg

정부가 비무장지대(DMZ) 인근 10개 접경 지역에 500km 상당의 둘레길을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지만, 해당 사업이 우리나라의 대북경계태세를 무력화시킨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4일 김재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는 2020‘DMZ 생태·평화관광 활성화 사업예산으로 올해보다 731천만원이 늘어난 1151천만원을 편성했다. 전년 대비 2.7배 이상 증가한 액수다.

 

세부사업별로는 DMZ 관광루트 및 여행상품 개발 4억원, 평화관광 전용열차 운영 2억원, 폐군사시설 관광자원화 4억원, 평화테마 국제행사 개최지원 25억원, 평화관광 원천스토리 발굴 및 콘텐츠 개발 지원 51억원 등이다.

 

특히 DMZ 접경 10개 지역에 2억원씩 총 20억원을 들여 총 500km의 둘레길을 조성하는 ‘DMZ 평화의 길사업도 포함돼 있어 국가안보에 치명적인 위협이라는 지적이다.

 

실제로 정부는 올해 4DMZ와 연결된 고성, 철원, 파주 지역을 둘레길로 개방하려 했지만 민간인 신변안전 대책이 미흡하다는 비판을 받고 개방 시기를 수개월 연기한 바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들 3개 지역 외 DMZ 접경 7개 지역에 추가로 둘레길을 조성한다는 계획이지만, 현재까지 북한과의 협의는 물론 DMZ을 관할하는 유엔군사령부와의 승인도 받지 못한 상태다.

 

김재원 위원장은 “‘평화안보관광이란 명목 하에 확실한 신변안전대책도 없이 민간인 관광사업을 무리하게 추진할 경우 금강산 박왕자씨 피격 사건과 같은 북의 도발이 재발하지 않으리란 보장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DMZ은 최전방 군사작전지역으로 혹시나 있을지 모를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불철주야 경계작전을 펼쳐야 하는 우리 군에도 상당한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강조했다.

 

내년도 예산안 심사와 관련해서도 김재원 위원장은 북한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도 끊임없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최근에는 금강산 남측 시설을 부당하게 철거하려는 행태까지 보이는 상황으로, 문재인 정부의 대북사업도 보다 냉정하고 객관적인 시각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며 사실상 관련 예산의 삭감을 주장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