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19-10-18 10:19:39

[상주] 상주시, 시립도서관 제2국민체육센터 등 건립 된다

기사작성 : 2019.10.04 (금) 02:39:06 최종편집 : 2019.10.07 (월) 15:01:22

- 2020년 생활SOC 사업에 선정, 총사업비 259억원 확보 -

 

상주국민체육센터.jpg

상주시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하는 ‘2020년도 생활밀착형 SOC 복합화 사업에 응모해 최종 선정되어, 상주시민의 숙원인 시립도서관과 생활문화센터 건립 및 제2국민체육센터와 주민건강센터 등 4개 시설을 오는 2020년 착공하여 2022년 완공할 예정이하고 밝혔다.

 

상주시는 이에 따라 전체 사업비 259억원 중 국도비로 122억원을 확보하게 된 가운데, 시립도서관과 생활문화센터는 하나의 건물에 들어선다. 지하 1, 지상 3층에 도서 이용 공간, 학습 공간, 문화교육 공간, 북카페, 동호회 활동 공간, 공연전시 공간 등이 마련된다. 총사업비는 138억원(국도비 70억원)이다.

 

상주시는 경북에서 유일하게 시립도서관이 없을 뿐만 아니라 현재 운영 중인 경상북도교육청 상주도서관에는 연간 59만명이 방문해 시민들로부터 도서관 추가 건립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이 시설이 세워지면 동일 공간에 도서관과 생활문화센터가 함께 들어서서 시민들이 다양한 문화서비스를 한자리에서 받을 수 있는 등 지역 주민의 삶의 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제2국민체육센터와 주민건강센터는 같은 부지에 각각 3층 규모로 지어진다. 수영장, 헬스장, 다목적체육관, 건강체험실, 건강증진사업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총사업비로 121억원(국도비 52억원)이 투입된다.

 복룡동에 위치한 기존 국민체육센터는 연간 25만명 정도가 이용하고 있다. 특히 수영장은 이용객이 15만명에 달해 수요를 감당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상주시는 제2국민체육센터와 주민건강센터가 한곳에 세워지면 시민들의 체육 활동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킬 뿐 아니라 건강생활 실천, 어린이·청소년 건강을 위한 체계적인 건강 관련 사업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상주시는 시민 건강 등을 위해 이들 시설이 꼭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사업 선정에 주력하였으며, 특히 황천모 시장은 국회와 중앙부처를 방문해 건립 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심혈을 기울여 왔었다.

 

황천모 상주시장은 시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사업에 선정돼 기쁘다시민 의견을 적극 반영해 사업을 추진하겠으며 앞으로도 부족한 생활SOC 확충 등 주민복지 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연합방송 gumisun@daum.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