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19-10-18 11:25:02

[상주] 이철우 도지사, 태풍‘미탁’피해 현장 긴급 방문

기사작성 : 2019.10.04 (금) 02:30:53 최종편집 : 2019.10.04 (금) 02:40:21

- 피해 주민 일상생활 복귀를 위해 전 행정력 동원 지시 -

 

태풍_미탁_점검회의2-1.jpg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3일 오전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영상회의를 갖고 제18호 태풍 미탁피해지역에 대한 신속한 피해복구를 지시하고 피해 현장을 긴급 방문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영상회의에서 23개 시군의 피해상황을 일일이 보고 받고 도민이 조기에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태풍피해현장_방문1(영덕군_영해면_연평리).jpg

이어, 오후에는 태풍으로 피해가 심한 영덕군과 울진군 피해 복구현장을 긴급 방문했다.

 

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2~3일에 동해안 지역 울진 461mm, 영덕 318mm 등 기록적인 폭우로 사망 6, 실종 1, 부상 3명 및 주택 침수 등 피해가 발생했다.

태풍피해현장_방문2(영덕군_영해면_연평리).jpg

이 지사는 약 200가구의 침수피해가 있는 영덕군 영해면 연평리 침수지구 현황을 보고 받고 앞으로 피해예방 대책을 도에서 마련해 재난으로 인한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태풍 피해지역의 주민들이 빠른 시일 안에 안정된 생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동원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이어 지역의 시장 침수지역과 울진 평해배수장을 점검, 현장을 둘러보고 피해조사를 철저히 하고 응급복구가 필요한 곳은 신속하게 조치가 이뤄지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한편 경상북도는 태풍 미탁에 대비해 지난 1일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피해지역에 대한 긴급구호물품 지급, 임시 구호소 마련 등 피해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한연합방송 gumisun@daum.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