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19-12-16 22:59:55

[경북소방청] 경북소방본부, 태풍‘미탁’대비 긴급 상황판단회의 개최

기사작성 : 2019.10.02 (수) 12:55:54

- 선제적 재난대응 상황관리로 도민 피해 최소화 총력 -

 

소방본부_상황판단회의.JPG

경상북도 소방본부는 지난 10월 1일 18호 태풍‘미탁’북상함에 따라 경북도도 강풍, 폭우 등 태풍의 직·간접적인 피해가 예상되어 그 피해를 최소하기 위해 긴급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고 긴급구조 대응대책을 점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은 1일 15시 현재 중국 상하이 남남동쪽 약 32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km의 속도로 북진 중이며 3일 오후에 동해상으로 물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강풍, 호우, 산사태와 축대 붕괴, 토사 유출, 침수, 하천 범람 등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에 따라 남화영 경북도 소방본부장은 태풍을 대비해 기상특보 단계별 경계 및 대응태세 강화와 태풍 영향을 받는 소방관서는 조기 긴급구조통제단 가동, 침수․산사태 등 피해 예상지역 예찰활동 강화, 119신고 폭주 대비 상황실 상황요원 보강 등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긴급구조 및 예방활동에 전력을 다해 줄 것을 지시했다.

 

남화영 소방본부장은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때까지 선제적 재난대응과 상황관리로 도민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사전대비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