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19-10-18 11:49:52

[경북도청] 경북도, 돼지 및 돼지분뇨 3주간 타시․도 반입 반출 전면 금지!

기사작성 : 2019.09.19 (목) 13:15:39

- 경기 파주이어 연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
- 비상상황 따른 가축방역심의회 의결, 방역태세 강화 -

 

경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관련가축방역심의회1.jpg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가 지난 18일 가축방역심의회를 열어 돼지 및 돼지분뇨에 대하여 타시도 반입반출을 3주간 가량 전면금지를 의결했다.

 

지난 917일 경기도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된 가운데, 연이어 연천 돼지농장에서도 추가 발생 되면서 경북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도내 유입 방지를 위해 이같이 의결처리하고 919() 06:30 ~ 1010() 06:30까지 (3주간)빈틈없는 방역태세에 돌입 했다.

 

또한 연천 발생에 따른 도내 역학농가 3(김천, 예천, 칠곡) 연천농가 역학관련차량 방문농가에 대해 기존에 실시하던 예찰 및 소독강화 이동제한을 유지하면서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음성일 경우 이동제한 기한이 경과한 2호에 대해서는 해제할 예정이며, 아프리카돼지열병 도내 유입차단을 위하여 3주간 도축장 출하농가 돼지를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하고 도축장 검사에서 누락된 농가를 대상으로 현장 방문하여 예찰 및 검사를 추가로 실시할 예정이다

 

경북도는 현재 도내 모든 양돈농가, 양돈관련 작업장 종사자, 차량, 물품에 대하여 9190630분까지(48시간동안) 일시이동중지(Standstill) 중이며 도내 전 양돈농가 및 축산관계시설, 축산관계자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상황 실시간 알리고 각시군마다 거점소독시설(22개소)를 설치하여 24시간 운영에 들어갔으며 도내 양돈농장 등 방역취약지에 대한 예찰과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이번 조치는 다소 과하다고 할 수 있으나 치사율이 높고 백신이 없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연이어 발생하는 엄중한 상황으로 우리 도내 유입방지를 위해서는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며 지금까지 잘해오고 있지만 농가, 생산자단체, 공무원, 유관기관 등 도민 모두의 관심과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