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19-09-17 09:18:53

[경북도청] 제13호 태풍‘링링’북상에 발빠른 대처

기사작성 : 2019.09.05 (목) 02:06:47

- 인명피해 전무, 재산피해 최소화 위해 현장점검 및 홍보 강조 -

 

태풍_링링_대비_비상대책회의3.jpg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는 제13호 태풍링링의 북상에 대비하여 4일 오후 윤종진 행정부지사 주재로 실국장과 시군 부단체장 및 대구지방기상청이 참여하는 긴급점검회의를 갖고 사전준비상황을 점검했다.

 

13호 태풍링링은 지난 2012년 태풍볼라벤과 같은 경로로 우리나라에 접근하고 있어 많은 피해가 예상된다.

 

대구지방기상청에서는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은 서해안으로 진행이 예상되나 현재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많은 강우가 내린 만큼 경북지역에도 많은 강우와 강풍을 예상하고 있어 수확기 과수 낙과 등 피해가 많을 것으로 예보했다.

 

점검회의에서 부지사는 실국장과 부단체장 영상회의를 주재하면서 태풍 대처 준비사항을 보고 받았다.

 

도 대처상황을 보고 받은 후 인명피해우려지구 180개소, 침수우려 취약도로 23개소, 하천둔치 주차장 34개소에 수시순찰활동 강화를 지시하고 각 분야별 취약시설에 대하여 실국장 책임하에 다시 한 번 재점검을 지시했다.

 

시군에서는 재난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하여 부단체장의 정위치 근무를 강조하면서 초기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예찰활동강화와 CBS, 마을방송, 매스컴 등을 통하여 주민들이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태풍대비 국민행동요령을 지속적으로 홍보하도록 지시했다.

 

특히 농작물 낙과피해 예방을 위해 수확이 가능한 부분은 미리 수확을 실시하고 과실수에 대하여는 지주목 보강, 방풍벽 등을 설치하여 농민들의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지도 감독을 당부했다.

 

윤종진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재난은 막을 수는 없지만 예방으로 줄일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추석 전 태풍이 다가오는 만큼 사전 예방에 철저를 기해 도민들이 풍요롭게 추석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부단체장을 중심으로 태풍대비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거듭 당부하고,“인명피해 전무, 재산피해 최소화를 위해 실국장 및 부단체장들이 현장에서 한번더 챙겨보고 사전홍보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강도 있게 주문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