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19-09-17 09:31:22

[국회의원] 임이자 국회의원“4대강 보 파괴는 국가시설 파괴. 끝까지 싸울 것”

기사작성 : 2019.09.05 (목) 02:05:04

- 상주‧낙단‧구미보 해체저지 범국민투쟁대회 개최 -
- 국가물관리위 구성원 과거 4대강사업 반대 인사로 구성 -
- 보 파괴 진두 국가물관리위원회, 농민대표 포함시켜 새로 구성해야 -

 

190904 보도자료사진 2.jpg

4대강 보 해체저지 범국민연합에서 주최한 <상주낙단구미보 해체저지 투쟁대회>가 뜨거운 열기속에 개최됐다.

 

지난 4일 오후 4, 상주시 낙동면 소재낙단보 우안체육공원 주차장에서 열린 상주낙단구미보 해체저지 범국민투쟁대회는 상주시의성군구미시 지역 농민단체와 이장단 등 지역주민들이 대거 참석했으며, 김선홍 한국농업경영인연합회 경북회장의 개회사로 시작을 알렸다.

 

이후 류용운 상주보 투쟁위원회 사무장의 경과보고와 김영근 상주보 투쟁위원장이영희 낙단보 투쟁위원장손정곤 구미보 투쟁위원장의 투쟁사가 이어졌으며, <4대강 보 해체저지 범국민연합> 이재오 대표(특임장관)의 격려사로 진행됐다.

190904 보도자료사진 1.jpg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와 자유한국당 4대강 보파괴저지 특별위원회 간사 자격으로 참석한 임이자 의원은 특별 격려사를 통해문재인 정권의 4대강 보 파괴 정책을 강력 규탄하며, 국가시설을 파괴하는 문재인 정권과 맞서 싸우자고 투쟁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임 의원은환경부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보 개방 2년 동안 7개보는 수질이 오히려 좋아졌음에도 불구하고 멀쩡한 보를 때려 부수는 것은 과거 정부의 흔적 지우기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특히지난달 27일 보 처리방안을 최종 결정하기 위해 출범한 대통령 직속국가물관리위구성이 심각하게 편향되어 있어, 국가물관리위원장은 과거부터 4대강 사업을 반대한 인사에다가녹조라떼 드실래요라는 책 작업에 참여한 인사도 2명이나 있다고 밝혔다.

 

이에 임이자 의원은문재인 정권은 무엇이 두려워 농민대표주민대표단을 배제한 채 물관리위원회를 구성한 것이며, 이 정권이 그토록 자랑하는 공정한 과정과 정의로운 결과를 위해 지금이라도 국가물관리위원회를 중립적으로 재구성해야 한다.”고 강하게 강조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