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19-12-07 01:32:21

[경북도청] 경북도 온열질환 사망자 발생 막기 위해 안간힘

기사작성 : 2019.08.09 (금) 18:30:42

-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 최소화... 보건, 소방, 재난 합동 회의 -

 

온열질환 관련 합동영상회의.jpeg

경상북도는 최근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 사망자 추가 발생을 막기 위한 대책 마련을 위해 9일 보건, 소방, 재난 합동 영상회의를 열었다.

 

올해는 지난 520일부터 온열질환 감시체계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에도 7월 중순부터 온열질환자가 급증하여 현재까지 150명이 발생했고 이 중 2명은 사망한 것으로 발표되었다.

 

이에 경북도내 시군에서는 취약계층 정보를 파악하고 사전 폭염취약 환경 조사, 발생한 온열질환자 사례분석 등을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1:1 현장 대응팀을 파견하여 직접 현장 계도를 중점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또한 폭염이 지속되는 8월말까지 폭염대비 건강 지키기 집중 홍보기간을 운영하고 우리마을 건강파트너, 방문간호사, 생활관리사, 재난도우미 등 모든 인적자원과 행정력을 동원하여 추가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활동을 강화해 나갈 것을 각 시군에 시달 했다.

 

김재광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온열질환은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한 만큼 폭염특보가 발효되면 야외활동은 가급적 자제하되, 가장 무더운 시간대인 낮 12시부터 오후 5시 사이에는 농사일 등 야외활동을 절대 자제할 것을당부하면서,“온열질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119에 신고하는 등의 신속한 응급조치를 취할 것을 거듭 주문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