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19-12-07 01:34:46

[경북의회] 명분없는 일본의 도발, 대응수위 높인다

기사작성 : 2019.08.05 (월) 19:27:50

- 경북도의회, 성명서 발표에 이어 규탄대회, 결의안 채택 등 강력대응 -

 

1-2.일본 경제보복철회 현수막게첨.jpg

경상북도의회(의장 장경식)는 일본정부의 일방적 경제보복 조치 발표에 대해 강력 반발, 전 도민과 함께 일본의 명분없는 도발에 적극적이고 조직적으로 대응키로 했다.

 

이와 관련해 도의회에서는 85일 의회 청사에 경제보복 철회 플래카드를 게시한데 이어 86일 화요일 오후 3시에는 의회 전정에서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의 경제도발에 대한 규탄 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성명서를 통해 경북도의회는 우리 정부의 지속적인 대화 노력에도 불구하고 백색국가 명단에서 일방적으로 제외한 것은 명백한 경제침략행위라고 규정하고 국제사회의 자유경제체제 질서를 심각히 훼손한 것에 대하여 일본의 즉각적인 사과와 철회 등을 강력히 요구한다는 계획이다.

 

규탄 성명서 발표에 이어 경북도의회에서는 오는 819일 오후 2시 경주 하이코에서 개최하는 영남권 시도의회 지방자치법 개정 정책토론회에서도 대구, 울산, 경남, 부산 등 5개 시도의회와 공동으로 규탄대회를 개최키로 했다.

 

이와 함께 제310회 임시회가 개최되는 821일에는 본회의에서 일본의 경제도발 행위 철회를 위한 결의안도 채택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이번 달 중순 경에는 전국시도의장협의회와 함께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규탄 성명서를 발표할 계획도 추진중이다.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은 일본의 이번 조치는 아무런 정당한 근거없이 적반하장식 조치를 강행한 것은, 그 동안 전범국가로서 과거사에 대한 진심어린 반성이 없음에도 미래지향적 관점에서 우호협력 관계를 유지했으나 일본은 오히려 정권의 야욕을 위해 국제사회의 신뢰를 저버리는 경제침략행위를 자행했다. 이에 경상북도의회에서는 300만 도민은 물론 전국 광역시도의회와도 연대하여 대한민국의 정당한 반발과 일본의 진심어린 사과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향후 경북도의회에서는 핵심기술의 일본으로부터의 독립과 자립화를 위하여 도내에 소재한 관련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도 적극 요청할 계획이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