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19-08-20 05:18:49

[경북도청] 양돈농가, 25일부터 남은 음식물 직접 처리 급여 금지 된다

기사작성 : 2019.07.25 (목) 12:05:00

-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예방으로 양돈농가 보호 -
-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승인 설치신고 받은 농가는 예외 -

 

common06.jpg

경상북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예방을 위해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이 개정됨에 따라 오는 25일부터 양돈농가에서 남은 음식물을 직접 처리하여 급여하는 것이 금지된다.

 

이에 따라, 가마솥 등 재래식 시설을 이용해 남은 음식물을 직접 처리하여 돼지에 급여하던 농가는 급여를 중단하고, 남은 음식물 전문처리업체에서 생산한 사료 또는 배합사료로 전환해 돼지에 급여해야 한다.

 

다만, 폐기물관리법 제29조제2항에 따른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승인 또는 신고를 받은 농가는 급여가 허용된다.

 

경북도는 이번 시행규칙 개정 시행으로 남은 음식물 급여 중단에 따른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 곤란 등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남은 음식물 대체처리 방안과 농가에 대한 지원방안을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다.

 

도내 남은 음식물 급여 양돈농가는 현재 12개 시군에 23개소가 있다.

 

경북도는 지난 5월부터 이들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월 2회 이상 시군 담당관제를 운영해 폐기물처리신고와 준수사항(80, 30분 이상 가열) 이행 여부 등을 지도점검해 오고 있다.

 

최대진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의 기본은 남은 음식물 줄이기에 있다면서,“남은 음식물 줄이기에 도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