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19-12-07 01:33:48

[상주] 상주 양파 첫 대만 수출 길 오르다

기사작성 : 2019.07.25 (목) 12:03:51

- 가격폭락 양파 수출로 활로를 찾다 -

 

[유통마케팅과]상주양파 대만 첫 수출길 오르다.jpg

상주에서 생산한 양파가 대만 수출 길에 올랐다.

상주시는 과잉 생산으로 가격이 폭락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 재배 농가를 위해 수출을 추진한 것으로 양파를 대만에 수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상주시는 양촌동에 위치한 상주시조합공동사업법인(대표 이무상)이 관내에서 생산된 컨테이너 2대 물량(48)의 양파를 경북통상(대표 박순보)을 통해 25일 대만으로 수출했다.

 

올해는 전국적으로 양파 재배 면적의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고 수준의 풍작을 기록하면서 가격이 폭락해, 지난 19일 통계청의 발표에 따르면 양파 생산량은 전년 대비 4.8% 증가한 159만톤으로 1980년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가장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김병성 경제산업국장은 상주시에서 재배되는 양파는 경상북도 전체 재배면적의 2%에 불과하지만 가격 폭락으로 시름에 잠긴 농민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기 위해 수출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