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2-12-01 18:32:12

[상주] 담수 녹조류의 엽록체 유전체 지도 완성

여인철 기자    입력 : 2022.09.29 12:05   

- 데스모데스무스 어번던스의 명확한 종 판별 기준 마련

붙임 1. 데스모데스무스 어번던스의 다양한 형태 변이.jpg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유호)은 우리나라에 살고 있는 담수조류 데스모데스무스 어번던스(Desmodesmus abundans)의 엽록체 유전체 지도를 완성하여 미국 국립생물정보센터(NCBI)에 등록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엽록체의 유전체 정보가 밝혀짐에 따라 그동안 형태변이가 심하여 종 동정(어떤 생물의 분류학상의 소속이나 명칭을 정하는 일을 말함)이 어려웠던 데스모데스무스 어번던스를 이제 다양한 유전자를 이용하여 쉽게 동정할 수 있게 됐다.

 

데스모데스모스 어번던스는 국내외 연못, 호수 등에 널리 분포하는 녹조류(담수조류의 한 집단으로 녹조현상의 원인생물인 남조류와는 구분됨)로 바이오연료의 재료, 나노입자 생합성 등 활용 가치가 높은 종임에도 형태변이가 심하여 정확한 동정 기준이 모호했던 종이다.

 

담수조류 분류 전문가를 다량 보유하고 있는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경북대학교 이준모 교수팀과 공동으로 다양한 분야의 연구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해당 종의 명확한 종 동정 기준을 마련하게 됐다.


붙임 2. 데스모데스무스 어번던스의 엽록체 유전체 분석 결과.jpg

데스모데스무스 어번던스의 엽록체 유전체 분석 결과, 광합성 시스템, 탄소고정, 에너지 합성, 단백질 합성 등에 관련한 69개의 기능 유전자를 밝혀냈고, 이는 국외에서 분석된 녹조류의 엽록체와 유사하다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이번에 밝혀진 엽록체 유전체 정보를 국내외 연구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미국 국립생물정보센터에 등록하였고, 연구 결과를 국제적으로 저명한 유전체 분야 전문 저널 Mitochondrial DNA Part B: Resources에 투고했다.

 

이번에 확보한 엽록체 유전자에 관한 심화 연구 및 형태변이가 심한 담수조류를 쉽게 동정할 수 있는 분류체계 마련 연구를 본격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정상철 미생물연구실장은 이번 연구는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데스모데스무스 어번던스를 대상으로 엽록체 유전체를 세계 최초 해독하였고, 이를 활용하여 종 동정 기준을 마련한 것에 의미가 있다라며, “앞으로 관련 분야의 연구자들이 담수조류를 쉽게 동정할 수 있는 분류체계를 마련하여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여인철 기자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