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19-09-23 18:15:24

[기타기관] 감 산업 위기 탈출... 6차산업으로 해법 찾다

기사작성 : 2019.06.13 (목) 12:24:24

- 과잉생산, 소비위축, 수입개방... 위기탈출 위한 감 세미나 열려 -

 

감산업 위기탈출 세미나1.jpg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상주감연구소는 지난 12일 상주시 실내체육관에서 6차 산업에서 찾는 감 산업 위기탈출 세미나를 개최했다.

우리나라 감 재배면적은 25,060ha로 사과에 이어 2번째(15.1%)로 많고 총 생산액은 4,710억원으로 전체 과실 생산액의 3(9.4%)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감 과잉생산과 농산물 수입개방, 소비위축이 가격하락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예측하기 어려운 기후변화가 감 재배농민에게 더 큰 어려움을 더해주고 있다.

또한 올해부터 시행되는 PLS제도 강화, 불확실한 자조금 문제, 수급 불안정 등이 감 소비시장을 위축시키고 있다.

이에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상주감연구소는 감 재배 및 곶감 생산 농가들의 고품질 감 안정생산에 대한 높은 열망에 부응하기 위해 산림청, 유관기관 관계자, 감 재배농가 등 5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미나를 열었다.

 

감산업 위기탈출 세미나.jpg

이번 세미나에서는 떫은 감 중점추진 정책, 자조금 운영, PLS 제도 강화로 인한 감 안전 생산, 기후변화에 대응한 병해충 방제와 올바른 농약 사용법, 재배기술 및 유통 등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고 고품질 감 생산을 위한 정책방향을 제시했다.

이어 산림청 사유림경영소득과 조영희 과장의 사유림 경영소득 정책 방향에 대한 강의를 시작으로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조신혁 연구사가 감 주요 병해충 방제 및 올바른 농약 사용법, 휴리넷 경영전략연구소 신순철 소장이 농산물 유통환경 변화 대응등의 내용을 소개해 재배 농가들의 큰 관심을 모았다.

특히 자동환경제어 곶감 건조기 모형을 통한 고품질 안전 곶감 생산에 대한 모델을 제시하고 돌발 병해충 연구결과를 전시하는 등 변화하는 농업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고 현장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시간을 가졌다.

곽영호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감 산업 위기 탈출은 농가 소득 향상에 있는 만큼, 고품질 원료감 생산과 위생적인 곶감 생산기술 및 가공품 개발을 통해 소비계층 확대와 소비자 트렌드 변화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