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19-09-23 17:58:26

[상주] 한강 낙동강 발원지, 돌말류 미기록 종 발견

기사작성 : 2019.05.31 (금) 12:03:31

- 태백 너덜샘과 검룡소서 돌말류 미기록종 외 38종 발견 -
- 환경변화와 수질오염 확인, 생물지표종으로 활용 기대 -

 

미기록종 전자현미경 사진.jpg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강원도 태백시의 한강과 낙동강 발원지에서 9종의 미기록종을 포함한 돌말류 38종을 최근 발견했다고 밝혔다.

돌말류란 물속을 떠다니거나 돌이나 생물체 표면에 붙어사는 미세조류(microalgae), 엽록소를 가지고 있어 광합성을 하며 수서생태계에서 매우 중요한 1차 생산자를 말한다.

 

검룡소 사진.jpg

이번에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진은 담수 원생 생물자원 조사·발굴 연구사업을 수행하여 2016년부터 최근까지 태백시 너덜샘과 검룡소에 살고 있는 돌말류를 대상으로 미기록종을 탐색했다.

그 결과 검룡소에서 중국의 남방 카르스트 지역의 오염되지 않은 정수(靜水)성 호소에만 산다고 보고된 에드테리오티아 구이조이아나(Edtheriotia guizhoiana)를 비롯한 7종을 발견했다.

여기서 카르스트(Karst) 지역의 의미는 석회암 지역에서 화학적으로 용해되어 침식된 지형으로 석회암의 주성분인 탄산칼슘이 이산화탄소를 포함한 빗물과 지하수에 쉽게 용해되면서 형성된 지역으로서 한마디로 최고의 청정수가 아니면 돌말류가 생성하기 어려운 생물이다.

 

너덜샘 사진.jpg

또한 너덜샘에서는 시베리아, 알레스카, 아이슬란드와 같은 고도가 높고 수온이 낮은 산지의 하천이나 호수에 널리 산다고 알려져 있는 프라질라리아 레카피텔라타(Fragilaria recapitellata) 2종을 발견했다.

이번에 발견된 돌말류 38종 중 21종은 부착성 돌말류로 생태계 변화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하는 생물로 알려져 있다.

검룡소(해발 929m)와 너덜샘(해발 1,235m)의 수온은 연중 평균 2~9, 용존산소(Dissolved Oxygen) 농도는 10mg/L 이상을 유지하는 깨끗한 환경을 지니고 있다.

용존산소(Dissolved Oxygen) 농도는 물속에 녹아 있는 분자 상태의 산소를 말하며 수중 생물의 호흡이나 유기물, 산화물의 존재로 소비되는데 일반적으로 하천의 수질이 오염되면 양이 감소함

이번에 발견된 돌말류들은 오염되지 않은 청정 지역에 서식하는 종들로써 담수 생태계의 환경변화와 수질오염을 확인할 수 있는 생물지표종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이번에 발견한 9종의 미기록종을 포함한 돌말류 38종을 국제전문학술지 파이토택사(Phytotaxa) 5월호에 게재했다. 

서민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장은 이번 연구로 국내 청정지역에 서식하는 돌말류의 실체를 확인했으며, 앞으로도 국가생물종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신종·미기록종을 찾겠다.”라고 밝혔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