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1-11-30 17:15:45

[상주] 김부겸 국무총리, 곶감 1번지 상주 방문

기사작성 : 2021.10.27 (수) 03:06:35

- 곶감 작업 철 농업 현장 의견 청취 -
- 스마트팜도 찾아 시설 점검하고 육성 방안 논의 -

(6-1)상주_곶감특구_방문1.jpg

김부겸 국무총리가 곶감 작업 철을 맞아 농업 현장의 어려움 등을 듣기 위해 국내 대표 곶감 생산지인 경북 상주시를 방문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 26일 최병암 산림청장, 박영범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강영석 상주시장과 함께 상주곶감특구(남장동)와 스마트팜 농장을 방문했다.

(6-2)상주_곶감특구_방문.jpg

김부겸 국무총리는 먼저 상주시 남장동에 위치한 형제곶감농원을 방문해 강영석 상주시장으로부터 상주시 감 생산 현황, 곶감특구지정 개요 등 곶감산업에 대한 전반적인 보고를 받고, 이어 감 깎기감 매달기 등 생산체험 후 작업자들을 격려했다.

 

상주곶감특구는 200596일 상주시 남장동과 외남면 소은리 일대 약 99ha가 지정됐다. 전국 제1의 곶감 생산 지역인 상주의 곶감을 고부가가치 상품으로 만들고 브랜드화 해 농가 소득을 증대시키겠다는 취지에서 지정했다.

1635232905753-6.jpg

이어 외서면에 소재한 스마트 팜 재배시설인 우공의딸기()를 방문해 시설 현황 보고, 시설 참관 및 종사자와 질의응답의 시간을 가졌다.

(6-3)국무총리_우공의_딸기_방문.jpg

 

(6-5)국무총리_우공의_딸기_방문2.jpg

스마트팜이란 온실축사노지 등에 첨단 정보통신기술, 디지털기술 등을 접목해 원격자동으로 생육 환경을 유지관리하는 농장으로 작물 생산, 가축 사육 등의 과정에서 수집되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적절한 생육 환경을 조성해 생산과 품질을 제고하는 시설을 말한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상주시는 전국 곶감 생산량의 60%를 생산하는 지역으로 타 지역과 차별화 된 우수한 감 품종에다 인력 등 영농 지원으로 전국 1위 곶감의 명성을 유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1,54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사벌면 일원에 조성되고 있는 스마트팜 핵신밸리를 중심으로 상주시가 스마트 농업기술 등 최첨단 농업기술의 핵심지역이 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6-4)국무총리_우공의_딸기_방문1.jpg

이를 위해 농어촌진흥기금 투입, 스마트농업에 대한 중점 투자, 수출시장 다변화, 체계적인 인력수급 등 정부 차원의 다양한 지원을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는 전국 최대의 농산물 생산지인 상주의 위상에 걸맞게 고품질의 농산물 생산유통에 더욱 힘써 달라고 말하고 농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검토해 효과적인 지원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