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19-11-14 10:02:36

[기타기관] 올해도 누에농사 풍년 기원... 풍잠기원제 연다

기사작성 : 2019.05.08 (수) 12:31:06

- 인류를 위해 희생한 누에혼 위로 제례, 풍년 농사 기원 -

 

경북도 지난해 풍잠기원제(2018년 사진).jpg

경상북도는 8일 잠사곤충사업장(상주시 함창읍 소재)에서 전국 양잠업 관련 기관단체장, 도내 양잠협동조합장 및 양잠영농조합법인 대표, 농업인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풍잠기원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풍잠기원제는 인류의 의()생활 및 건강증진 등을 위해 희생된 누에의 영혼을 위로하고 한 해의 풍년 농사를 기원하는 제례의식으로 매년 누에 사육을 시작하는 5월 개최한다.

잠사곤충사업장 내 잠령탑(‘15. 3월 경상북도 산업유산지정) 앞에서 열리는 풍잠기원제는 고려시대 역대 왕실에서 지낸 선잠제(先蠶祭)로부터 유래된 것으로, 함창향교의 철저한 고증을 통해 전통방식으로 진행된다.

경북도는 전국 최대 양잠산물 생산지로서 2017년 기준 누에 사육량이 전국 사육량의 50.8%, 건조누에생누에 생산량 42.6% 이상, 동충하초 생산량이 70.7%를 차지하고 있으며, 79종의 다양한 누에 유전자원을 확보하고 있다.

한편 도는 양잠농가의 소득안정을 위해 우량누에씨 생산, 공동사육용 애누에 보급 및 기능성 누에산물 생산을 위한 동충하초 종균을 공급하는 등 양잠산업 기반을 유지하고 발전시켜 나가는데 힘쓰고 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이번 행사가 양잠산업이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는 신성장산업으로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도내 양잠관련 기관단체 및 농업인이 지속적인 협력으로 양잠산업을 더욱 발전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