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1-09-28 02:19:43

[경북도청] 이철우 경북도지사, 폭염 대응 현장 긴급 점검

기사작성 : 2021.08.03 (화) 11:30:18

- 선별진료소, 무더위쉼터 점검 및 양산쓰기 캠페인 전개 -

(4-1)폭염_대응_현장_점검(무더위_쉼터).jpg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지난 82일 예천군 소재 선별진료소, 무더위쉼터 등을 방문, 폭염 예방을 위해 예천읍 주민과 함께하는 양산쓰기 캠페인을 펼쳤다.

 

이번 점검은 도내에서 26일째 폭염이 지속되고 1일 기준으로 18개 시군에 폭염경보가 발효돼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도지사가 직접 폭염 대책을 점검하고 취약계층에 대한 건의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실시하게 됐다.

(4-4)폭염_대응_현장_점검(양산_쓰기_캠페인)2.jpg

이철우 도지사는 이날 양산을 쓰고 예천읍 곳곳의 주민들에게 시원한 생수를 나눠주며 도민들과 함께하는 양심 양산쓰기(양산 무상 대여 서비스) 캠페인을 전개했다.

 

폭염 속에서 양산을 쓰면 햇빛이 가려지는 지점의 온도는 약 7, 체감온도는 10정도 내려가 불쾌지수를 낮추고 자외선 차단과 온열 질환 예방 효과를 높일 수 있다.

(4-5)폭염_대응_현장_점검(양산_쓰기_캠페인)3.jpg

한편 경북도는 간부공무원으로 하여금 23개 시군을 방문(시군별 2)방역관리 냉방기 가동상황 도민 불편사항 등을 점검하도록 특별히 지시했다.

 

지난달 30일 행정부지사가 무더위쉼터 및 선별진료소 등을 방문해 폭염 추진실태를 점검하고 취약계층에 대한 건의사항을 청취한 바 있다.

(4-7)폭염_대응_현장_점검(예천군_보건소_선별진료소).jpg

경북도는 이 외에도 독거노인 방문 건강관리 취약계층에 안부전화하기 전광판마을방송문자 등을 통한 홍보로 폭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연일 이어지는 찜통더위로 인해 발생하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하면서, “주민들께서도 가급적 야외활동을 피하고 부득이 외출 시에는 양산을 쓰고 다니는 등 폭염 행동 수칙을 실천해 줄 것을 강조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